포인트 많이 모으셨나요?
포인트
사이트에서 적립한 포인트로 쿠폰 받아 가세요.
- 귀청소/ 얼굴마사지/ 발마사지 풀코스 무료쿠폰
- 마사지 할인쿠폰, 맛집 할인쿠폰, 명품샾 할인쿠폰
- 그 외 다양한 할인쿠폰 받아가세요.
무료픽업

CosPlay +


Gravure +


야광문
자유게시판

미국의 한파, 전기도 끊겨 집안에서 자동차 히터 사용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엄청 추웠을텐데 전기까지 끊기니 얼마나 추웠을까나


96bb7178d283e4b7c6dfdce160a1508b_1613883947_0527.jpg

 

96bb7178d283e4b7c6dfdce160a1508b_1613883945_7188.jpg

 

96bb7178d283e4b7c6dfdce160a1508b_1613883948_6961.jpg

 

아래는 기사내용


미국 국토 최남단에 속하는 텍사스주에 기록적인 한파와 눈 폭풍이 덮쳤다. 17일 텍사스주 댈러스는 -16도까지 기온이 떨어져 1989년 이후 가장 추운 날로 기록됐다. 멕시코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이 남쪽 땅이 최북단 알래스카보다 추운 이상저온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이런 현상은 극지방에 갇혀 있던 소용돌이(Polar Votex)가 내려오면서 비롯됐다. 차갑고 건조한 공기 덩어리인 극소용돌이가 북극의 온난화로 남하하면서 남쪽 깊숙이 한파를 몰고 왔다. 텍사스는 이 계절에 영상 15도의 기온을 보이는 곳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본토 48개 주 전체의 73%가 눈에 뒤덮였다. 눈이 내리지 않은 지역은 미 남동부의 플로리다,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3개 주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미전역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이번 한파로 현재까지 최소 2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맹추위와 눈보라로 풍력발전 터빈이 어는 등 발전 시설이 멈추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도 터졌다. 텍사스주 전역에 걸쳐 40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

전기 공급이 중단되자 미국인의 일상은 위기를 맞고 있다. 비상대책으로 자동차 난방열을 집으로 끌어들이고, 길가에 버려진 통나무를 경쟁적으로 줍고, 맹추위 속에 길게 줄을 서 프로판 가스를 충전하고 있다. 코로나 19속에 설상가상의 고난이다.

추천포인트 지급
글쓴이 30 / 추천인 20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Anicospre last Month Popular +


Gravure +


카피라이트

뷰티걸 매거진 쓰리스타
Copyright 2010 ~ 2021 ThreeStar.co.kr
All rights reserved.
help@threestar.co.kr
쓰리스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