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XIM KOREA
  • CosPlay +


    자유게시판

    일본식 '은둔형 외톨이' 전세계 확산.."270일 집밖에 안나가"

    컨텐츠 정보

    본문

    d9aca504e1c9a1bc5e32f081dd992cd6_1609942523_1182.jpg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은둔형 외톨이’가 되는 사람들이 다양한 연령대에 걸쳐 늘고 있다. 일본에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던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가 바이러스로 인한 재택근무의 일상화와 배달 서비스,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과 맞물려 전세계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3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방송 NPR은 미국내 노인들이 팬데믹 이후 집에서 고립되는 현상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노인들은 특히 코로나19에 취약하기 때문에 밖으로 나가길 꺼려 하고, 이것이 정신 건강의 문제를 넘어 경제적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NPR은 노인들간에 ‘집콕’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안정적인 소득이나 재산이 있는 이들은 집안에 머물지만 화상회의 서비스인 줌 같은 대체제를 활용해 사회 활동을 지속할 수 있지만, 비정규직에 종사하는 노인들은 반강제적으로 고립되는 상황에 처한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일자리를 잃어 어쩔 수 없이 집에 머물게 되는 경우가 많은 데다가 정부의 지원금 사각지대에 놓이는 경우가 많아 경제난에 까지 처한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브라질에선 팬데믹 기간 외출을 최소한 6개월 이상 안한 사람의 비중이 인구의 8%가 넘었다고 전했다.

    일본에서는 은둔형 외톨이의 기준을 6개월 이상 집밖으로 나오지 않고 고립을 택한 이들로 정의한다. 현재 일본 성인 인구에서 은둔형 외톨이 비중은 2.6%. 비율로 따지면 브라질의 은둔형 외톨이들은 일본보다 심각한 상황인 것이다.

    WP는 브라질에 사는 바비 후타도(32)의 경우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지난 3월말부터 270여일째 집 밖으로 나간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현황을 확인한 후, 쇼핑부터 식사까지 모든걸 배달로 해결한다. 후타도는 아직 밖에 나가는 것을 안전하다고 느끼지 않는다.

    WP는 재택 근무를 비롯해 배달 서비스가 활성화하면서 자발적으로 장기 ‘집콕’을 택하는 젊은층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의 인디펜던트는 넷플릭스나 유튜브, 트위치 등에 익숙한 ‘디지털 원주민’인 젊은층이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집 안에만 머물고 있다고 했고, 이탈리아의 로마투데이도 팬데믹과 학교 폐쇄 조치 장기화 등으로 젊은층이 일본처럼 히키코모리화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탈리아에서만 알려진 은둔형 외톨이가 최소 10만여명 이상이지만 봉쇄조치 장기화 등으로 실제 해당 인구는 훨씬 많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경제지 포브스는 봉쇄조치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코로나 히키코모리’라는 특이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990년대 후반 일본의 젊은층을 중심으로 나타난 사회적 현상이 이제는 미국, 영국, 프랑스, 스페인, 한국 등 다른 나라에서도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사람과 기술간의 관계가 바뀌었다. 한때 엔터테인먼트였던 것이 필수가 됐다”면서 “얼마나 많은 전세계 히키코모리들이 봉쇄에서 벗어날 수 없는 지는 오직 시간만이 말해줄 것”이라고 했다.

     


    발췌 : 다음뉴스

    https://news.v.daum.net/v/20210105083032605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맥심 POST


    • 2020 MISS MAXIM Top 4

    카피라이트

    뷰티걸 매거진 쓰리스타
    Copyright 2010 ThreeStar All rights reserved.
    5804tv@naver.com
    쓰리스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