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강제징용 재판거래' 청와대 드러나지 않게 하라 지시'

twitter facebook google+  2018.08.20

사법 농단 수사 속보입니다. 2013년 12월,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황교안 법무부 장관, 그리고 법원행정처장이던 차한성 대법관을 불러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소송을 지연시키고, 또 결과를 바꾸라는 의견을 전달한 정황…앞서서 저희도 전해드렸죠. 그런데 이 회동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졌고, 특히 '청와대가 드러나지 않게 하라'는 지시까지 있었던 것으로 검찰이 파악했습니다. 역시 김기춘 전 실장의 진술을 통해서입니다.

[@ jtb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 ' 에서 발췌되었습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