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결국 초강수…SBS ‘그알’ 상대 법적 조치

twitter facebook google+  2018.08.04

이재명 경기지사가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 대해 법적 조치에 들어가겠다고 3일 밝혔다.

자신의 검찰수사 요구와 2차례에 걸친 반론 제기 및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의 의견제시 요청 등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은 채 민주당 당권 레이스의 쟁점으로까지 부상하며 난처한 상황이 이어지자 결국 강수를 두는 모양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SBS 공식입장에 대한 이재명 지사 측 최종입장’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방송에서 조폭 연루의 근거로 제시한 내용이 ‘팩트’가 맞느냐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며 “SBS와 ‘그것이 알고 싶다’ 담당 PD는 그저 공정했다고 주장만 할 뿐 사실관계가 틀렸다는 지적에 어떠한 답변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담당 PD와의 통화내용 공개 여부는 SBS가 스스로 판단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면 될 일”이라며 “그런데도 취재원에게 공개에 동의하라고 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인 ‘팩트 확인’을 외면하려는 ‘논점 흐리기’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조폭몰이’는 공무에 관한 것이자 성남시민 나아가 경기도민의 명예에 대한 것으로 반드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며 “조폭몰이의 허구를 밝히기 위해 법적 조치에 돌입할 것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자신과 성남지역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 간의 유착 의혹과 관련한 ‘그것이 알고 싶다’의 보도가 오보라고 주장하며 5개 쟁점 분야에 대해 팩트 체크한 내용도 첨부했다.

경기도 김남준 언론비서관은 “법적 조치는 명예훼손에 의한 고소, 손해배상 청구,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을 포함한다”며 “조치가 이뤄지면 곧바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