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호불호 리뷰 | 능청스럽고 VS 생뚱맞다

twitter facebook google+  18.10.30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감독 : 장률

출연 : 박해일,문소리,정진영,박소담

개봉일 : 2018.11.08  상영시간 : 121분

관람등급 : 15세이상관람가

출처 : 맥스무비

박해일, 문소리 주연의 장률 감독 신작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가 10월 26일(금) 언론에 공개됐다.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전직 시인 윤영(박해일)과 이혼하고 싱글이 된 송현(문소리)의 갑작스런 군산 여행기다. 재중 동포 2세인 장률 감독은 조선족을 바라보는 한국인의 모순적인 인간 군상을 로맨스에 녹여냈다.

# GOOD!
자전적 고민 담긴 로맨틱 코미디


사진 트리플픽쳐스


능청스러운 로맨스 영화다. 겉은 ‘썸’만 타는 애매한 로맨스인데, 더 들여다보면 한국인의 민족주의 근성을 꼬집는 드라마다.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장르와 메시지가 조화롭다. 애매한 이성 관계를 이어가는 주인공들과 국적 하나로 사람을 구분 지으려는 군상은 대비된다. 장률 감독은 중국 동포로서 자전적이고 가볍지 않은 고민을 톡톡 튀는 대사와 가벼운 유머에 녹여냈다.

# BAD!
생뚱맞는 장면들을 견뎌야 한다


사진 트리플픽쳐스


인물들의 이야기는 잘 이어지지 않는다. 주인공인 윤영의 하루를 따라다닌다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지만, 뜬금없이 등장하는 주변 사람들이나 윤영의 이해하기 어려운 돌발 행동들이 파편적으로 펼쳐진다. 숫자로 친다면, 몰입도가 0에 수렴한다고 보면 된다.

# 극장에서 볼까?


사진 트리플픽쳐스


큰 스크린이나 짱짱한 사운드 시설이 꼭 필요한 영화는 아니다. 군산의 골목, 일본식 가옥 같은 차분하고 이국적인 풍경은 작은 화면으로 봐도 충분하다.

채소라 기자

출처 : 맥스무비 

[@ 맥스무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 맥스무비 ' 에서 발췌되었습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