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함이 필요한 세상

twitter facebook google+  2018.09.18

공정함이 필요한 세상



세종대왕님은 백성들이 편안하게 살기 위해 
정치가들이 고생해야 한다는 곧은 의식을 가지고 계셨는데, 
윗물이 맑으면 아랫물도 맑듯이 세종대왕님의 치세 하에는 
훌륭한 관리도 많았습니다.

'정갑손'이라는 인물도 세종대왕님 시대의 관리로,
예조참판, 대사헌, 예조판서 등의 높은 벼슬을 거치면서도 
청렴한 관리로 이름을 높인 사람입니다.

정갑손이 함경도 관찰사로 지낼 때 일입니다.
임금의 부름으로 한양까지 다녀와야 했는데
당시 함경도에서 한양까지의 여정은 
달을 넘기는 먼 길이었습니다.

그렇게 오래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정갑손은 
밀린 업무를 처리하며 한 장의 보고서를 보았습니다. 
함경도에 선출한 관리들에 대한 보고서였는데 
이것을 본 정갑손은 노발대발하며 
책임자를 불렀습니다.

"여기 새로 뽑은 관리에 내 아들의 이름이 들어있는데,
그 녀석은 아직 미흡하여 관직에 나서기에는 
한참 모자란 것을 내 익히 알고 있거늘,
국사를 돌보는 중한 일에 개인의 능력이 아니라 
아비의 위명을 보고 판단하다니,
어찌 이렇게 백성을 속일 수 있는가.
절대 용서하지 못할 일이다!"



아직도 계속되는 취업대란의 시기.
능력은 있지만, 자리를 만나지 못한
수많은 젊은이가 취업을 위해 힘겨운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청탁을 통한 잘못된 방법으로 취업해서
나중에 밝혀진 사건이 TV 뉴스에 나올 때마다
성실히 노력하는 사람들을 허탈하게 
만들곤 합니다.

수백 년 전의 인물도 세상에는
공정함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잘 알고 있었습니다.
지금처럼 많은 사람이 힘든 시기
당연히 지켜져야 할 공정함이
더욱 절실합니다.


# 오늘의 명언
관직을 다스릴 때는 공평함보다 큰 것이 없고, 
재물에 임하여는 청렴보다 큰 것이 없다.
– 충자 –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