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화해·치유재단 해체 다행…10억엔도 가져가라'

twitter facebook google+  2018.11.21

“일본의 돈을 받아 재단을 설립한 것은 정부가 할머니들을 팔아먹은 것과 같다. 이제라도 해체되어 다행이다.” 

경기 광주시 나눔의 집은 21일 “2015년 피해자를 철저히 배제한 한일정부간 정치적 야합으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이 해체된다는 소식에 나눔의 집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 모두 기뻐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한다고 공식 발표한 것에 대한 입장 표명이다. 

나눔의 집에 따르면 이옥선· 강일출· 박옥선· 이옥선(속리산) 등 할머니들이 해산 소식에 기뻐하며 앞으로 일본의 사죄를 받을 수 있도록 정부에서 힘써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일본이 보낸 10억엔도 하루빨리 돌려주길 바란다고도 했다.

또한 외교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헌법 소원에 대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소송 낼 자격이 없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제출한 것에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하기도 했다. 

안신권 나눔의집 소장은 “일본군 성노예 문제는 한·일 양국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인권규범을 거부하는 일본정부와 국제사회와의 문제이다. 양국의 합의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피해자들의 의사에 반해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 해체한 정부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 일본이 보내온 10억엔의 조속한 반환을 바란다”고 밝혔다. 

그리고 안 소장은 “생존 피해자와 사망 피해자의 위로금액이 다른 점과 위로금을 받지 않은 피해자들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twitter facebook google+